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19.12.06 (금)

  • 맑음속초-1.0℃
  • 맑음-4.4℃
  • 맑음철원-4.8℃
  • 맑음동두천-4.2℃
  • 맑음파주-4.6℃
  • 맑음대관령-6.8℃
  • 눈백령도0.2℃
  • 맑음북강릉-0.1℃
  • 맑음강릉1.6℃
  • 맑음동해1.3℃
  • 맑음서울-3.6℃
  • 맑음인천-3.2℃
  • 맑음원주-2.1℃
  • 구름많음울릉도1.8℃
  • 맑음수원-2.8℃
  • 맑음영월-1.6℃
  • 맑음충주-5.0℃
  • 맑음서산-2.4℃
  • 맑음울진1.5℃
  • 맑음청주-1.7℃
  • 맑음대전-1.9℃
  • 맑음추풍령-2.3℃
  • 맑음안동-1.5℃
  • 맑음상주-1.2℃
  • 구름조금포항1.3℃
  • 맑음군산-0.3℃
  • 구름조금대구0.8℃
  • 맑음전주-0.9℃
  • 구름많음울산0.5℃
  • 구름많음창원1.2℃
  • 맑음광주-0.2℃
  • 흐림부산2.3℃
  • 흐림통영2.0℃
  • 맑음목포-0.3℃
  • 구름많음여수2.2℃
  • 구름많음흑산도3.6℃
  • 구름많음완도2.0℃
  • 맑음고창-0.8℃
  • 맑음순천-0.6℃
  • 맑음홍성(예)-2.1℃
  • 구름많음제주4.7℃
  • 흐림고산4.0℃
  • 흐림성산3.2℃
  • 구름많음서귀포8.0℃
  • 구름많음진주0.0℃
  • 맑음강화-5.3℃
  • 맑음양평-1.8℃
  • 맑음이천-2.4℃
  • 맑음인제-3.6℃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5.1℃
  • 맑음정선군-3.6℃
  • 맑음제천-3.6℃
  • 맑음보은-2.8℃
  • 맑음천안-2.7℃
  • 맑음보령-1.3℃
  • 맑음부여-1.5℃
  • 맑음금산-2.7℃
  • 맑음부안-0.4℃
  • 맑음임실-1.9℃
  • 맑음정읍-1.6℃
  • 맑음남원-1.2℃
  • 맑음장수-3.2℃
  • 맑음고창군-1.2℃
  • 맑음영광군-0.9℃
  • 흐림김해시2.1℃
  • 맑음순창군-1.0℃
  • 흐림북창원-0.6℃
  • 흐림양산시1.5℃
  • 구름조금보성군1.2℃
  • 구름조금강진군0.4℃
  • 구름조금장흥0.4℃
  • 구름조금해남-0.3℃
  • 구름조금고흥0.0℃
  • 구름많음의령군0.1℃
  • 구름많음함양군-2.2℃
  • 구름많음광양시1.3℃
  • 구름많음진도군1.2℃
  • 맑음봉화-1.4℃
  • 맑음영주-2.2℃
  • 맑음문경-2.2℃
  • 맑음청송군-3.7℃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2.5℃
  • 맑음구미0.1℃
  • 맑음영천-1.7℃
  • 구름조금경주시0.7℃
  • 구름많음거창-1.4℃
  • 흐림합천0.8℃
  • 구름많음밀양1.0℃
  • 흐림산청-0.4℃
  • 구름많음거제3.2℃
  • 구름많음남해0.4℃
기상청 제공

엄마들 '급식비 인상' 문자에…한국당 김재원 '계속하면 삭감한다'

엄마들 '급식비 인상' 문자에…한국당 김재원 '계속하면 삭감한다'

자유한국당 김재원의원 ⓒ국민일보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어린이집 급식비 인상을 요구하는 시민단체 문자메시지에 "계속하면 더 삭감하겠다" 내용의 답장을 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해당 문자를 보낸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 의원에게 이날 어린이집 급·간식비 인상을 요구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예결위에서 내년도 예산 심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어린이집 급·간식비 인상을 위한 단체행동에 나선 것이다. 이에 김 의원은 4일 한 학부모의 문자에 “스팸 넣지 마세요. 계속하면 더 삭감하겠습니다”라고 답장했다. 이 학부모가 “스팸 아닌데요. 유권자로서 문자행동 하는 건데 지금 협박하시는 겁니까”라고 반문하자, 김 의원은 다시 “넣지 마세요”라고 답했다. 다른 학부모에게도 같은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이는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이 복수의 언론을 통해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어린이집 급식비는 2009년부터 1일 1745원에 머물러 있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이를 인상해달라는 취지로 이날 예결위 의원들에게 단체 문자·전화를 돌렸다고 한다. 이들은 “예결위 의원 15명 중 이런 답변을 보낸 것은 김 의원이 유일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 측은 MBC와의 통화에서“문자가 수백통 가까이 와서 업무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며 “예산을 당장 어떻게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문자를 계속 보내시니 그만 보내시라는 의미로 답장한 것”이라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