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월)

  • 흐림속초5.7℃
  • 흐림5.1℃
  • 흐림철원3.0℃
  • 흐림동두천4.1℃
  • 흐림파주3.8℃
  • 흐림대관령-1.4℃
  • 흐림백령도5.8℃
  • 흐림북강릉5.6℃
  • 흐림강릉6.0℃
  • 흐림동해6.2℃
  • 흐림서울5.3℃
  • 흐림인천6.0℃
  • 흐림원주5.7℃
  • 흐림울릉도4.2℃
  • 흐림수원6.2℃
  • 흐림영월5.7℃
  • 흐림충주6.1℃
  • 흐림서산6.1℃
  • 흐림울진7.5℃
  • 흐림청주6.5℃
  • 흐림대전7.6℃
  • 흐림추풍령5.0℃
  • 흐림안동5.5℃
  • 흐림상주6.0℃
  • 비포항8.9℃
  • 흐림군산8.1℃
  • 비대구7.7℃
  • 비전주8.1℃
  • 비울산9.0℃
  • 비창원7.3℃
  • 비광주6.9℃
  • 비부산9.2℃
  • 흐림통영8.7℃
  • 비목포5.2℃
  • 비여수7.8℃
  • 비흑산도6.5℃
  • 흐림완도7.7℃
  • 흐림고창6.0℃
  • 흐림순천7.1℃
  • 흐림홍성(예)5.6℃
  • 비제주10.7℃
  • 흐림고산9.9℃
  • 흐림성산10.9℃
  • 비서귀포10.1℃
  • 흐림진주6.8℃
  • 흐림강화4.9℃
  • 흐림양평6.7℃
  • 흐림이천4.9℃
  • 흐림인제4.2℃
  • 흐림홍천4.5℃
  • 흐림태백0.0℃
  • 흐림정선군4.0℃
  • 흐림제천4.5℃
  • 흐림보은6.2℃
  • 흐림천안6.7℃
  • 흐림보령8.2℃
  • 흐림부여8.1℃
  • 흐림금산6.7℃
  • 흐림부안6.8℃
  • 흐림임실7.0℃
  • 흐림정읍5.8℃
  • 흐림남원6.5℃
  • 흐림장수5.5℃
  • 흐림고창군5.4℃
  • 흐림영광군5.9℃
  • 흐림김해시8.5℃
  • 흐림순창군7.5℃
  • 흐림북창원8.1℃
  • 흐림양산시9.7℃
  • 흐림보성군8.5℃
  • 흐림강진군8.0℃
  • 흐림장흥7.9℃
  • 흐림해남6.8℃
  • 흐림고흥6.3℃
  • 흐림의령군7.3℃
  • 흐림함양군6.0℃
  • 흐림광양시7.4℃
  • 흐림진도군7.2℃
  • 흐림봉화5.0℃
  • 흐림영주3.4℃
  • 흐림문경5.8℃
  • 흐림청송군5.5℃
  • 흐림영덕7.8℃
  • 흐림의성6.4℃
  • 흐림구미6.6℃
  • 흐림영천7.8℃
  • 흐림경주시8.3℃
  • 흐림거창5.2℃
  • 흐림합천6.6℃
  • 흐림밀양8.0℃
  • 흐림산청5.4℃
  • 흐림거제9.1℃
  • 흐림남해6.9℃
기상청 제공

튜브네

전체기사 보기

보스를 국회로 보낼 것인가?

롱 리브 더 킹 '목포영웅' 19일 개봉

보스를 국회로 보낼 것인가?

'범죄도시'의 강윤성 감독과 배우 김래원,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 등 충무로의 대세 배우들이 영화 '롱리브더킹'으로 만나 지난2018년 10월 9일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었다. '롱리브더킹'은 동명의 인기 웹툰 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목포 최대 조직인 팔룡회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우연한 사건으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려는 통쾌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범죄도시'에서 화끈한 액션, 속도감 있는 전개, 배우들의 열연을 담아내며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신인감독상, 제23회 춘사영화제 신인감독상 등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을 한 강윤성 감독이 차기작 '롱리브더킹'을 통해 또 한 번의 흥행 신드롬을 일으킬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강윤성 감독은 "'롱 리브 더 킹'은 목포의 진짜 같은 모습을 담고 싶었다. 실제로 원작이 목포를 배경으로 했다. 물론 목포라는 지역이 들어가 처음에는 고민을 했다. 목포가 한국사회에서 지역적인, 그리고 정치색이 강한 지역이다. 그런 부분이 오해가 생길까봐 고민하는 부분도 있었다. 그래서 다른 방법으로 목포에 나오는 정당이름과 색깔을 다르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롱 리브 더 킹' 제목 자체가 좀 어렵게 다가왔다. 그래서 부제 '목포영웅'으로 좀 더 설명을 해주고 싶었다. '롱 리브 더 킹' 제목과 영화 속 내용이 딱 맞다고 할 수는 없었는데 부제로 좀 더 설명을 해준 것 같다. 제목을 확정한 초반에는 '목포영웅'이라는 게 우려가 있었다. 좀 더 정확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제목이 필요했다고 생각했다. 두루뭉술하게 '롱 리브 더 킹'으로 담아내기엔 조금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부제로 '목포영웅'을 달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리고 속편을 생각해서 부제를 단 것은 아니다. 이 영화의 성격을 정확히 집어줄 부분이 필요했다. 어떤 구체적인 표현을 할 수 있는 부제가 필요했고 그 선택으로 지금의 제목이 됐다. 영화는 상식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었고 관객도 그렇게 받아줬으면 좋겠다. 정치색을 드러낸 영화는 아니다"고 전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