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구름많음속초1.3℃
  • 흐림-0.4℃
  • 흐림철원-3.9℃
  • 흐림동두천-3.5℃
  • 흐림파주-1.5℃
  • 구름많음대관령-2.0℃
  • 구름많음백령도2.1℃
  • 구름많음북강릉2.0℃
  • 구름많음강릉2.6℃
  • 흐림동해3.2℃
  • 연무서울1.3℃
  • 연무인천0.0℃
  • 구름많음원주-0.8℃
  • 구름많음울릉도2.9℃
  • 박무수원-1.7℃
  • 구름많음영월-1.2℃
  • 흐림충주-2.5℃
  • 흐림서산1.0℃
  • 흐림울진4.4℃
  • 박무청주0.6℃
  • 박무대전0.5℃
  • 구름많음추풍령4.0℃
  • 구름많음안동3.3℃
  • 흐림상주4.3℃
  • 비포항7.9℃
  • 흐림군산1.0℃
  • 구름많음대구5.7℃
  • 연무전주1.8℃
  • 흐림울산7.7℃
  • 흐림창원6.0℃
  • 박무광주4.2℃
  • 흐림부산8.8℃
  • 흐림통영8.1℃
  • 박무목포3.1℃
  • 흐림여수8.3℃
  • 흐림흑산도6.0℃
  • 흐림완도7.0℃
  • 흐림고창1.3℃
  • 흐림순천1.6℃
  • 박무홍성(예)-2.2℃
  • 흐림제주12.0℃
  • 흐림고산11.3℃
  • 흐림성산12.5℃
  • 흐림서귀포12.6℃
  • 흐림진주2.7℃
  • 흐림강화-2.5℃
  • 흐림양평-0.6℃
  • 흐림이천-1.4℃
  • 흐림인제-1.0℃
  • 흐림홍천-2.2℃
  • 구름많음태백1.0℃
  • 흐림정선군-1.0℃
  • 구름많음제천-2.6℃
  • 구름많음보은-0.2℃
  • 구름많음천안-2.6℃
  • 흐림보령-0.3℃
  • 흐림부여-0.7℃
  • 흐림금산-1.5℃
  • 흐림부안0.5℃
  • 흐림임실-1.3℃
  • 흐림정읍0.6℃
  • 흐림남원1.7℃
  • 흐림장수-1.5℃
  • 흐림고창군0.8℃
  • 흐림영광군2.0℃
  • 흐림김해시8.1℃
  • 흐림순창군0.2℃
  • 흐림북창원6.3℃
  • 흐림양산시8.4℃
  • 흐림보성군6.2℃
  • 흐림강진군4.2℃
  • 흐림장흥3.6℃
  • 흐림해남1.9℃
  • 흐림고흥7.0℃
  • 흐림의령군4.8℃
  • 흐림함양군3.2℃
  • 흐림광양시8.1℃
  • 흐림진도군5.0℃
  • 흐림봉화1.7℃
  • 흐림영주3.2℃
  • 흐림문경4.8℃
  • 구름많음청송군2.3℃
  • 흐림영덕4.9℃
  • 흐림의성3.3℃
  • 구름많음구미3.2℃
  • 구름많음영천3.5℃
  • 흐림경주시5.9℃
  • 흐림거창1.5℃
  • 구름많음합천2.7℃
  • 흐림밀양4.3℃
  • 흐림산청3.1℃
  • 흐림거제8.8℃
  • 흐림남해6.2℃
기상청 제공
<기자초대>오마이뉴스 이영주기자가 바라 본 '비 내리는 목포신항, 비에 젖은 녹슨 세월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기자초대>오마이뉴스 이영주기자가 바라 본 '비 내리는 목포신항, 비에 젖은 녹슨 세월호'

[현장] 단체 추모객 등 빗속에도 추모발길... 배 바라보며 눈시울



IE002483669_STD.jpg

 

14일 오전부터 목포신항에는 봄비가 내리고 있다. 녹이 슬어 있는 거대한 세월호도 빗속에 선체를 드러내놓고 있었다.

 

녹슨 세월호가 거치된 비 내리는 목포신항엔 우산을 쓴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전북과 부산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온 단체 추모객들은 삼삼오오 추모 사진전 등을 둘러보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휴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온 추모객들도 10여 팀이 있었다.

 

추모객들은 5년 전 참사를 기억하고 있는 녹슨 세월호를 묵묵히 바라보며 생각에 잠겼다.

 

세월호는 2년 전인 2017년 3월 31일 목포신항에 도착한 뒤 육상 거치작업을 거쳐 2년째 그 자리에 있다. 선체 대부분이 녹이 슬고 일부는 부서진 세월호를 바라보며 일부 추모객은 눈시울을 글썽이며 낮은 목소리로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휴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광주에서 목포신항을 방문한 정기식(41)씨는 "세월호가 목포신항에 거치될 때 와보고 2년 만에 왔는데 고철덩어리처럼 녹이 슬어 있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추모객들은 피해자 304명과 미수습자 5명의 사진 앞에서는 한명, 한명 얼굴을 살피듯 한참동안 머물렀다. 세월호잊지않기목포공동실천회의에서 마련한 부스 앞에서는 노란 리본에 추모글을 적어 세월호가 보이는 철조망에 묶었다.

 

철조망에 묶여 있는 노란 리본에는 "그곳에서는 따뜻하세요" "자주 못 와 죄송합니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등의 글귀가 적혀있다.

 

녹슨 세월호가 있는 목포신항에서는 지난 12일부터 추모행사가 열렸다. 바람이 거세게 불었던 지난 12일에는 추모음악회가 열렸다. 전남지역 학생 1천여 명으로 구성된 '꿈키움 드림오케스트라'와  416합창단이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천개의 바람이 되어', '바람이 불어오는 곳' 등을 노래하며 304명의 희생자를 추모했다.

 

IE002483659_STD.jpg
녹슨 세월호가 거치된 비 내리는 목포신항에 우산을 쓴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전북과 부산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온 단체 추모객들은 삼삼오오 모여 추모 사진전 등을 둘러보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휴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온 추모객들도 10여 팀이 있었다. ⓒ 이영주

 

음악회에는 추모객 300여명과 김영록 전남지사,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장훈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장훈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5년 전 304명의 국민은 아직도 집으로 돌아오지 못했다"면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해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월호 뒤 넓게 펼쳐진 바다는 우리들의 눈물"

 

13일에는 '기억하라 행동하라'를 주제로 기억문화제와 다짐대회가 열렸다. 목포 지역 학생 416명은 노란 추모리본을 만드는 플래시몹을 선보였다. 노란 추모리본 플래시몹에 참여한 학생들은 참사 당시 자신들과 비슷한 또래였을 희생자들을 생각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목포지역 학생들을 대표해 추모사를 한 목포혜인여중 최미소(15)양과 목상고등학교 박주경(17)군은 "2014년 4월16일 그날 희생자들이 얼마나 고통 받고 무서웠을지 가늠할 수조차 없다"며 "세월호 뒤로 넓게 펼쳐진 푸른 바다가 우리들의 눈물로 보이기도 한다"고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이날 목포신항에서는 추모와 기억을 약속하는 노란종이배 접기, 엽서에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글을 유리함에 담기, 희생자의 고통과 생존자의 트라우마를 재연한 단막극 등 다양한 추모행사들이 열렸다.


IE002483660_STD.jpg

 

IE002483661_STD.jpg
추모객들은 5년 전 참사를 기억하고 있는 녹슨 세월호를 묵묵히 바라보며 생각에 잠겼다. 세월호는 2년 전인 2017년 3월 31일 목포신항에 도착 한 뒤 육상 거치작업을 거쳐 2년째 그 자리에 있다. 선체 대부분이 녹이 슬고 일부는 부서진 세월호를 바라보며 일부 추모객은 낮은 목소리로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 이영주

 

 

IE002483662_STD.jpg
13일에는 '기억하라 행동하라'를 주제로 기억문화제와 다짐대회가 열렸다. 목포 지역 학생 416명은 노란 추모리본을 만드는 플래시몹을 선보였다. 노란 추모리본 플래시몹에 참여한 학생들은 참사 당시 자신들과 비슷한 또래였을 희생자들을 생각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 이영주

 

 

IE002483663_STD.jpg

 

IE002483664_STD.jpg
추모객들은 피해자 304명과 미수습자 5명의 사진 앞에서 한명, 한명 얼굴을 살피듯 한참동안 머물렀다. 세월호잊지않기목포공동실천회의에서 마련한 부스 앞에서 추모객들은 노란 리본에 추모글을 적어 세월호가 보이는 철조망에 묶었다. 철조망에 묶여있는 노란리본에는 “그곳에서는 따뜻하세요” “자주 못 와 죄송합니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등의 글귀가 적혀있다. ⓒ 이영주

 

 

IE002483667_STD.jpg
14일 오전부터 목포신항에는 봄비가 내리고 있다. 녹이 슬어 있는 거대한 세월호도 빗속에 선체를 드러내놓고 있었다. ⓒ 이영주

 




34005504335842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