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기자의소리 김형선기자

 

article.jpg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원이 정무부시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기관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뉴스1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에 대한 질의 과정에서 박 시장 아들 문제를 놓고 트집을 잡았다.

 

14일 오전 서울시청 3층에서 열린 국감장에서 이 의원은 박 시장을 향해 "아드님 박주신씨는 지금 어디계십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박 시장은 "그걸 왜 궁금해 하십니까"라고 되물었다.

 

IMG_20191008_1.jpg

 

이어 이 의원이 다시 "제가 알아서 물어보는 거죠"라고 묻자, 박 시장은 "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참 이해가 안가요. 나타나서 증인으로 나오면 되는데"라고 하자, 박 시장은 "국감장에서 서울시 업무 관계 없는 것. 이 문제는 오래 전에 다 정리됐다"라며 "아무 문제가 없는데, 서울시 현안을 물어도 시간이 부족한데"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이 의원은 "정리가 안됐다. 재판을 해야하는데 안되고 있자나요. 대답하시기 싫으면 알았어요. 당당하게 자료 제출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그림05.jpg

 

ⓒ기자의소리

 

이 의원은 또,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경감을 위한 모바일결제방식 '제로페이'를 놓고도 박시장과 논쟁했다.

 

이 의원은 "민간에 꽃꽂이 학원들이 있는데 서울시가 경쟁을 해버리고 혈세를 투입하면 꽃꽂이학원이 다 망한다"며 "이렇게 산업에 직접 뛰어드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 사회주의가 왜 망했냐. 국가가 공공서비스라고 하는 직접 하다 보니까 민간이 경쟁에서 밀리면서 오히려 시장 자체가 죽어버렸다"고 제로페이 정책을 비판했다.

 

이에 박 시장은 "오해가 있다. 제로페이는 직접서비스가 아니다"라며 "민간결제업체가 운영하는 제도고 서울시는 시스템이 깔리도록 도와주는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신용카드를 정착시키기 위해 40년 동안 국가가 엄청 노력을 했다"며 "지금 경기침체나 임대료 상승, 카드수수료 부담 때문에 우리나라 자영업자들이 힘든 상황에 있다. 제로페이는 이것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림73.jpg

 

  • 민주, 공수처 협조 촉구…''출범 연기는 민의 배신''
  • 나서현기자 기자의소리
  • 2020년 07월 15일
  • 조국 ''언론인 여러분, 찌르되 비틀지는 말아주세요''
  • 이선진기자 기자의소리
  • 2020년 07월 15일
  • 사과는 쇼? 5·18정신, 세월호 참사…통합당 새 강령에 없다
  • 기자의소리
  • 2020년 07월 14일
  • 고(故) 박원순, 시민들 마지막 길 배웅…''그동안 고생하셨습니다. 이제 편히 쉬세요.''
  • 한겨레신문
  • 2020년 07월 13일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위원회...가세연방송 ''경악을 금할 수 없다''
  • 나서현기자 기자의소리
  • 2020년 07월 11일
  • 통합당 ''추미애, 해임건의안 발의 검토하겠다''
  • 나서현기자 기자의소리
  • 2020년 07월 01일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