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맑음속초8.8℃
  • 안개4.2℃
  • 흐림철원0.5℃
  • 흐림동두천2.0℃
  • 흐림파주-0.3℃
  • 구름많음대관령1.2℃
  • 구름많음백령도12.0℃
  • 맑음북강릉9.1℃
  • 맑음강릉9.4℃
  • 맑음동해9.0℃
  • 박무서울4.9℃
  • 구름조금인천8.5℃
  • 흐림원주4.8℃
  • 구름조금울릉도12.1℃
  • 박무수원5.6℃
  • 흐림영월5.1℃
  • 흐림충주4.3℃
  • 맑음서산4.8℃
  • 맑음울진7.5℃
  • 박무청주5.8℃
  • 박무대전5.5℃
  • 맑음추풍령6.5℃
  • 안개안동3.7℃
  • 맑음상주7.6℃
  • 맑음포항10.0℃
  • 구름많음군산5.8℃
  • 박무대구7.7℃
  • 맑음전주7.7℃
  • 맑음울산10.1℃
  • 맑음창원11.2℃
  • 맑음광주7.9℃
  • 맑음부산11.6℃
  • 구름조금통영9.5℃
  • 맑음목포8.9℃
  • 맑음여수10.5℃
  • 구름많음흑산도13.3℃
  • 맑음완도12.3℃
  • 맑음고창6.1℃
  • 맑음순천9.9℃
  • 박무홍성(예)3.8℃
  • 맑음제주12.7℃
  • 구름조금고산13.7℃
  • 구름조금성산11.4℃
  • 맑음서귀포13.2℃
  • 맑음진주4.8℃
  • 구름조금강화4.8℃
  • 흐림양평3.5℃
  • 흐림이천2.7℃
  • 흐림인제4.1℃
  • 흐림홍천3.9℃
  • 구름많음태백-0.1℃
  • 흐림정선군3.9℃
  • 흐림제천4.1℃
  • 흐림보은2.9℃
  • 맑음천안1.9℃
  • 맑음보령7.5℃
  • 흐림부여3.7℃
  • 흐림금산3.2℃
  • 흐림부안6.9℃
  • 흐림임실3.3℃
  • 맑음정읍5.7℃
  • 구름조금남원6.2℃
  • 흐림장수1.3℃
  • 맑음고창군6.5℃
  • 맑음영광군6.5℃
  • 맑음김해시9.6℃
  • 흐림순창군3.7℃
  • 맑음북창원8.4℃
  • 맑음양산시7.3℃
  • 맑음보성군9.5℃
  • 맑음강진군7.0℃
  • 맑음장흥6.0℃
  • 맑음해남6.3℃
  • 맑음고흥5.6℃
  • 맑음의령군4.7℃
  • 맑음함양군3.5℃
  • 맑음광양시9.2℃
  • 맑음진도군7.4℃
  • 흐림봉화0.8℃
  • 흐림영주2.7℃
  • 맑음문경7.3℃
  • 흐림청송군2.0℃
  • 맑음영덕10.6℃
  • 흐림의성2.7℃
  • 맑음구미7.5℃
  • 맑음영천5.1℃
  • 맑음경주시9.1℃
  • 맑음거창2.3℃
  • 맑음합천2.7℃
  • 맑음밀양5.9℃
  • 맑음산청5.6℃
  • 맑음거제12.5℃
  • 맑음남해9.8℃
기상청 제공
자유한국당 ''애초부터 태어나지 말아야 할 장관이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자유한국당 ''애초부터 태어나지 말아야 할 장관이었다''

 

그림05.jpg

 

조국 법무부장관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35일 만인 14일 전격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사직 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애초부터 태어나지 말아야 할 장관이었다며 끝까지 공세의 칼날을 세웠다.

 

그림15.jpg

 

황교안 대표는 사필귀정이고 이것이 끝이 아니고 시작이라며, 정상국가로 갈 수 있도록 힘을 모으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지금껏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려놓고는 마지막엔 가족을 이용하는 비열함을 보였다며 후안무치함의 끝판왕을 보여줬다고 질타했다.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사퇴는 분명했던 것이라고 환영했다.

 

손학규 대표는 오히려 조금 늦었다며, 문재인 정권이 말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의 걸림돌이 되니까 그만둬야 하는 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그림02.jpg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시스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이 장관직 사퇴의사를 밝혔다"며 "만시지탄이지만 국민을 위해, 검찰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이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라며 "본인은 물론 일가족 전체가 의혹 대상이 돼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당하는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 오늘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다"라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내부 회의를 해서 입장을 내겠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조 장관 사직의사가 담긴 입장문 전문이다.

 

그림03.jpg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습니다.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습니다.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습니다.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습니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합니다.

 

지난 10월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습니다.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 됐습니다. 어제는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계획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이제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되었습니다. 어느 정권도 못한 일입니다.

 

국민 여러분!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습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합니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입니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합니다.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멉니다.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 통스러웠습니다. 그렇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 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습니다.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 자 합니다.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 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 탱하고 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습니다.

 

가족들이 자포자기하지 않도록, 그저 곁 에서 가족의 온기로 이 고통을 함께 감내하는 것이 자연인으 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

 

저의 쓰임은 다하였습니다.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 갑니다. 그러나 허허벌판에서도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의 마음과 함께 하겠습니다.

 

그 동안 부족한 장관을 보좌하며 짧은 시간 동안 성과를 내 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법무부 간부·직원들께 깊이 감사드립 니다. 후임자가 오시기 전까지 흔들림 없이 업무에 충실해 주 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하여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IMG_20190731_1.jpg

 

 




34005504335842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