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맑음속초8.8℃
  • 안개4.2℃
  • 흐림철원0.5℃
  • 흐림동두천2.0℃
  • 흐림파주-0.3℃
  • 구름많음대관령1.2℃
  • 구름많음백령도12.0℃
  • 맑음북강릉9.1℃
  • 맑음강릉9.4℃
  • 맑음동해9.0℃
  • 박무서울4.9℃
  • 구름조금인천8.5℃
  • 흐림원주4.8℃
  • 구름조금울릉도12.1℃
  • 박무수원5.6℃
  • 흐림영월5.1℃
  • 흐림충주4.3℃
  • 맑음서산4.8℃
  • 맑음울진7.5℃
  • 박무청주5.8℃
  • 박무대전5.5℃
  • 맑음추풍령6.5℃
  • 안개안동3.7℃
  • 맑음상주7.6℃
  • 맑음포항10.0℃
  • 구름많음군산5.8℃
  • 박무대구7.7℃
  • 맑음전주7.7℃
  • 맑음울산10.1℃
  • 맑음창원11.2℃
  • 맑음광주7.9℃
  • 맑음부산11.6℃
  • 구름조금통영9.5℃
  • 맑음목포8.9℃
  • 맑음여수10.5℃
  • 구름많음흑산도13.3℃
  • 맑음완도12.3℃
  • 맑음고창6.1℃
  • 맑음순천9.9℃
  • 박무홍성(예)3.8℃
  • 맑음제주12.7℃
  • 구름조금고산13.7℃
  • 구름조금성산11.4℃
  • 맑음서귀포13.2℃
  • 맑음진주4.8℃
  • 구름조금강화4.8℃
  • 흐림양평3.5℃
  • 흐림이천2.7℃
  • 흐림인제4.1℃
  • 흐림홍천3.9℃
  • 구름많음태백-0.1℃
  • 흐림정선군3.9℃
  • 흐림제천4.1℃
  • 흐림보은2.9℃
  • 맑음천안1.9℃
  • 맑음보령7.5℃
  • 흐림부여3.7℃
  • 흐림금산3.2℃
  • 흐림부안6.9℃
  • 흐림임실3.3℃
  • 맑음정읍5.7℃
  • 구름조금남원6.2℃
  • 흐림장수1.3℃
  • 맑음고창군6.5℃
  • 맑음영광군6.5℃
  • 맑음김해시9.6℃
  • 흐림순창군3.7℃
  • 맑음북창원8.4℃
  • 맑음양산시7.3℃
  • 맑음보성군9.5℃
  • 맑음강진군7.0℃
  • 맑음장흥6.0℃
  • 맑음해남6.3℃
  • 맑음고흥5.6℃
  • 맑음의령군4.7℃
  • 맑음함양군3.5℃
  • 맑음광양시9.2℃
  • 맑음진도군7.4℃
  • 흐림봉화0.8℃
  • 흐림영주2.7℃
  • 맑음문경7.3℃
  • 흐림청송군2.0℃
  • 맑음영덕10.6℃
  • 흐림의성2.7℃
  • 맑음구미7.5℃
  • 맑음영천5.1℃
  • 맑음경주시9.1℃
  • 맑음거창2.3℃
  • 맑음합천2.7℃
  • 맑음밀양5.9℃
  • 맑음산청5.6℃
  • 맑음거제12.5℃
  • 맑음남해9.8℃
기상청 제공
김진태, 떠나는 조국 향해 ''다시는 국민 앞에 나오지 말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김진태, 떠나는 조국 향해 ''다시는 국민 앞에 나오지 말길''

 

그림07.jpg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6일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사퇴하는 날까지 조국장관을 저격했다.

 

김 의원은 사의를 표한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다시는 국민 앞에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IMG_20190821_5.jpg

 

이어 “온 국민이 당신 한 사람 때문에 힘들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그는 “천년만년 할 거 같더니 文(문재인 대통령) 지지도가 떨어지자 갑자기 꼬리를 내렸다”며 “이 나라엔 그런 위선적인 사회주의자는 필요없다”는 말도 했다.

 

또한 “검찰 수사는 이제부터 시작이다”면서 “이제 민간인이 됐으니 어떤 특혜도 없이 정상적으로 수사받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0004449531_001_20190820160607335.jpg

 

ⓒ김진태의원 페이스북

 

앞서 김 의원은 부산 강서구에 있는 조 후보자 부친 묘소 사진을 언론에 공개하면서 "조 후보자 아버지 묘지 비석에 둘째 며느리 이름이 새겨져 있다"고 위장이혼 의혹을 제기했다. 조 후보자 부친은 2013년 7월 작고했는데 조 후보자 동생은 4년 전인 2009년 4월 합의 이혼했다는 것. 이같은 김 의원의 묘비 사진 공개를 두고 도를 넘은 패륜적 행위라는 비판이 쏟아진 바 있다.

 

IMG_20190731_1.jpg

 

 




34005504335842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