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속초2.6℃
  • 맑음-5.4℃
  • 흐림철원-5.5℃
  • 구름많음동두천-5.0℃
  • 구름많음파주-4.7℃
  • 맑음대관령-8.0℃
  • 흐림백령도6.4℃
  • 맑음북강릉3.3℃
  • 맑음강릉3.3℃
  • 맑음동해1.2℃
  • 맑음서울-2.0℃
  • 구름많음인천1.0℃
  • 맑음원주-2.9℃
  • 구름조금울릉도6.0℃
  • 맑음수원-1.5℃
  • 맑음영월-4.2℃
  • 맑음충주-4.5℃
  • 구름조금서산-0.1℃
  • 구름조금울진0.4℃
  • 맑음청주-1.4℃
  • 맑음대전-2.1℃
  • 맑음추풍령-4.5℃
  • 박무안동-3.8℃
  • 맑음상주-4.5℃
  • 맑음포항2.4℃
  • 맑음군산1.5℃
  • 맑음대구-1.1℃
  • 맑음전주-0.1℃
  • 맑음울산3.4℃
  • 맑음창원2.8℃
  • 맑음광주0.7℃
  • 맑음부산6.5℃
  • 구름조금통영4.7℃
  • 맑음목포0.7℃
  • 맑음여수6.9℃
  • 구름조금흑산도8.2℃
  • 구름조금완도3.3℃
  • 구름조금고창-0.1℃
  • 맑음순천-2.3℃
  • 구름조금홍성(예)-1.9℃
  • 맑음제주9.6℃
  • 구름조금고산10.7℃
  • 구름조금성산10.1℃
  • 맑음서귀포11.1℃
  • 맑음진주-2.3℃
  • 구름많음강화-0.7℃
  • 맑음양평-3.3℃
  • 맑음이천-4.3℃
  • 맑음인제-5.4℃
  • 맑음홍천-5.6℃
  • 맑음태백-5.8℃
  • 맑음정선군-5.1℃
  • 맑음제천-5.2℃
  • 맑음보은-4.9℃
  • 맑음천안-4.0℃
  • 구름조금보령1.4℃
  • 맑음부여-2.1℃
  • 맑음금산-4.2℃
  • 구름조금부안-0.1℃
  • 맑음임실-4.0℃
  • 맑음정읍-1.6℃
  • 맑음남원-2.5℃
  • 맑음장수-4.8℃
  • 맑음고창군-1.8℃
  • 맑음영광군-0.9℃
  • 맑음김해시1.6℃
  • 맑음순창군-2.5℃
  • 맑음북창원-1.1℃
  • 맑음양산시-0.4℃
  • 맑음보성군-0.3℃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1.2℃
  • 맑음해남-3.0℃
  • 맑음고흥0.0℃
  • 맑음의령군-2.0℃
  • 맑음함양군-4.8℃
  • 맑음광양시3.7℃
  • 구름조금진도군0.8℃
  • 맑음봉화-6.4℃
  • 맑음영주-4.3℃
  • 맑음문경-3.1℃
  • 맑음청송군-5.6℃
  • 맑음영덕0.6℃
  • 맑음의성-5.8℃
  • 맑음구미-2.4℃
  • 맑음영천-3.4℃
  • 맑음경주시-2.2℃
  • 맑음거창-4.2℃
  • 맑음합천-3.4℃
  • 맑음밀양-1.8℃
  • 맑음산청-4.0℃
  • 구름조금거제3.8℃
  • 구름조금남해3.3℃
기상청 제공
박찬주 ''우리공화당 러브콜 고사''...''천안 험지가서 한국당에 1석 받칠것''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박찬주 ''우리공화당 러브콜 고사''...''천안 험지가서 한국당에 1석 받칠것''

 

그림09.jpg

 

황교안 박찬주 ⓒ연합뉴스

 

공관병 갑질 논란의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5일 홍문종의원의 우리공화당 러브콜을 사실상 거부했다.

 

박 전 대장은 이날 "홍문종 의원이 저와 친분이 많다. 우리공화당은 마음의 고향이다. 하지만 어제 위로하면서 덕담 차원에서 주고 받은 이야기"라며 "뜻을 펼치기에는 한국당이 더 적합하다. 내년 총선은 자유한국당에서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림15.jpg

 

또한 박 전 대장은 자신에 대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공관병 갑질 ' 폭로가 논란이 된 후 한국당 1차 인재 영입 명단에서 빠진 것에 대해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박 전 대장은 “(자유한국당에서)연락이 와서 그랬지만 전 비례대표로도 나갈 생각이 없었다”며 “지역구로 나갈 생각인데 인재영입은 필요 없다. 천안 ‘험지’에 가서 한국당에 1석을 바칠 생각”이라고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앞서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지난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문종 나폴레홍TV'를 통해 "박찬주 대장을 우리공화당으로 모시게 됐다"며 "드디어 오늘 '우리와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박 대장은 오래전부터 저희 아버님이 살아 계실 때부터 뜻이 같았다"며 "빠른 시간 내에 같이 모여서 우리공화당과 함께 대한민국 보수우파를 바로 세우고 의기투합해서 우리가 하나 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요즘 한국당에서 박찬주 대장한테 하는 걸 보면 화가 나서 견딜 수가 없다"며 "제가 '원래 생각한 대로 우리공화당으로 오십시오'라고 말했고 긍정적인 대답을 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우리가 여러분에게 박찬주 대장과 함께 신고하겠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장의 생각과 별개로 한국당에서는 4일 '삼청교육대 벌언'이 다시 논란이 되자 영입을 사실상 보류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4일에 이어 이날도 "국민의 관점에서 판단해야 할 것 같다"며 영입 가능성을 낮췄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박 전 대장에 대해 "국민 공감능력이 떨어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IMG_20190731_1.jpg




34005504335842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