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속초2.6℃
  • 맑음-5.4℃
  • 흐림철원-5.5℃
  • 구름많음동두천-5.0℃
  • 구름많음파주-4.7℃
  • 맑음대관령-8.0℃
  • 흐림백령도6.4℃
  • 맑음북강릉3.3℃
  • 맑음강릉3.3℃
  • 맑음동해1.2℃
  • 맑음서울-2.0℃
  • 구름많음인천1.0℃
  • 맑음원주-2.9℃
  • 구름조금울릉도6.0℃
  • 맑음수원-1.5℃
  • 맑음영월-4.2℃
  • 맑음충주-4.5℃
  • 구름조금서산-0.1℃
  • 구름조금울진0.4℃
  • 맑음청주-1.4℃
  • 맑음대전-2.1℃
  • 맑음추풍령-4.5℃
  • 박무안동-3.8℃
  • 맑음상주-4.5℃
  • 맑음포항2.4℃
  • 맑음군산1.5℃
  • 맑음대구-1.1℃
  • 맑음전주-0.1℃
  • 맑음울산3.4℃
  • 맑음창원2.8℃
  • 맑음광주0.7℃
  • 맑음부산6.5℃
  • 구름조금통영4.7℃
  • 맑음목포0.7℃
  • 맑음여수6.9℃
  • 구름조금흑산도8.2℃
  • 구름조금완도3.3℃
  • 구름조금고창-0.1℃
  • 맑음순천-2.3℃
  • 구름조금홍성(예)-1.9℃
  • 맑음제주9.6℃
  • 구름조금고산10.7℃
  • 구름조금성산10.1℃
  • 맑음서귀포11.1℃
  • 맑음진주-2.3℃
  • 구름많음강화-0.7℃
  • 맑음양평-3.3℃
  • 맑음이천-4.3℃
  • 맑음인제-5.4℃
  • 맑음홍천-5.6℃
  • 맑음태백-5.8℃
  • 맑음정선군-5.1℃
  • 맑음제천-5.2℃
  • 맑음보은-4.9℃
  • 맑음천안-4.0℃
  • 구름조금보령1.4℃
  • 맑음부여-2.1℃
  • 맑음금산-4.2℃
  • 구름조금부안-0.1℃
  • 맑음임실-4.0℃
  • 맑음정읍-1.6℃
  • 맑음남원-2.5℃
  • 맑음장수-4.8℃
  • 맑음고창군-1.8℃
  • 맑음영광군-0.9℃
  • 맑음김해시1.6℃
  • 맑음순창군-2.5℃
  • 맑음북창원-1.1℃
  • 맑음양산시-0.4℃
  • 맑음보성군-0.3℃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1.2℃
  • 맑음해남-3.0℃
  • 맑음고흥0.0℃
  • 맑음의령군-2.0℃
  • 맑음함양군-4.8℃
  • 맑음광양시3.7℃
  • 구름조금진도군0.8℃
  • 맑음봉화-6.4℃
  • 맑음영주-4.3℃
  • 맑음문경-3.1℃
  • 맑음청송군-5.6℃
  • 맑음영덕0.6℃
  • 맑음의성-5.8℃
  • 맑음구미-2.4℃
  • 맑음영천-3.4℃
  • 맑음경주시-2.2℃
  • 맑음거창-4.2℃
  • 맑음합천-3.4℃
  • 맑음밀양-1.8℃
  • 맑음산청-4.0℃
  • 구름조금거제3.8℃
  • 구름조금남해3.3℃
기상청 제공
대구시 행정부시장, 독도 헬기사고 유족에게 '문전박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대구시 행정부시장, 독도 헬기사고 유족에게 '문전박대'

 

그림11.jpg

 

5일 오후 대구 달성군 다사읍 강서소방서에서 독도 해역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면담이 끝난 뒤 한 실종자 가족이 오열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구에서 위로받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게 화분도 좀 입구에 가져다 놓고…"

 

대구시 이상길 행정부시장이 독도 인근 해역 소방헬기 추락사고 유족에게 문전박대를 당했다.

 

뉴시스 보도에 의하면 이 부시장은 5일 오후 4시20분께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및 윤병두 동해지방해양경찰청장, 정문호 소방청장이 헬기사고 유족들과 가진 면담 이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찾았다.      

 그림13.jpg

 

 

이 부시장은 강서소방서 관계자들에게 유족들이 소방서에 있는 동안 불편함이 없도록 해 줄 것을 지시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이 부시장은 한 유족으로부터 문전박대를 당했다.

 

이 부시장은 소방서 복도를 지나며 한 소방서 관계자에게 "(유족들이) 대구와서 위로받았다는 느낌 받을 수 있게 해줘야지"라며 "(엘리베이터 앞에 있던)화분을 유족대기실 앞으로 옮겨"라고 말했다.

 

이 같은 이 부시장의 말을 들은 한 유족은 "사고가 난지 6일째인데 이제 온 건 너무하다고 생각하지 않냐? 이제 와서 무슨 유가족을 위로한다는 말이냐? 그런 말 하지 마세요"라며 "이렇게 생색내려고 왔냐"고 소리쳤다.

 

이에 이 부시장은 "다시 한번 더 유족을 위해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확인하고 있다"며 "유족을 만난 것은 아니지만 강서소방서와 이야기를 하고 계속 보고받고 있다. 좀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유족들은 사고 이후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코빼기도 비치지 않는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 유족은 "대구와 경북에 근거지를 둔 사람들이 큰 사고가 나 실종됐는데 시장과 도지사가 얼굴 한 번 안비치는 게 말이 되냐"며 "사고가 난 사람들이 가장 힘이 없는 소방직 공무원이어서 그런 것 같다"며 눈물을 훔쳤다. 

 

그림12.jpg

 

5일 오후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정문호 소방청장이 독도 소방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권 시장과 이 도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기원 선포식'에 참가했다.

 

이후 이들은 '2019 경북 사과 홍보 행사'가 열리는 서울광장을 방문했다.

 

실종자 가족이 모일 수 있는 가족대기실이 마련된 이후 이곳에 방문한 사람은 정문호 소방청장과 이지만 대구소방안전본부장, 남화영 경북소방본부장이 전부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6분께 독도에서 환자와 보호자, 소방구조대원 등 7명이 탑승한 소방헬기가 이륙 후 2~3분 뒤 독도 동도 선착장 남쪽 600m 해상에 추락해 3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다.

 

이 사고로 김종필(46) 기장과 이종후(39) 부기장, 서정용(45) 정비실장, 박단비(29·여) 구급대원, 배혁(31) 구조대원, 환자 윤영호(59)씨, 보호자 박기동(46)씨 등 7명이 실종됐다.

 

이 중 이 부기장과 서 정비실장의 시신은 지난 2일, 수습돼 대구 동산병원 이송됐다.

 

해군은 이날 밤 0시30분께 청해진함의 무인잠수함(ROV)을 투입해 수색하던 중 동체 인양 위치와 같은 위치에서 실종자 시신 1구를 추가로 발견했다. 나머지 4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이다.

 

IMG_20190731_1.jpg




34005504335842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