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기자의소리 이선진기자

 

그림07.jpg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에 대한 양국 합의내용을 실제와 달리 발표한 가운데, 일본 측 외무성 차관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26일 정부 관계자에 의하면, 지난 22일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이 양국에서 발표됐을 때 외교부는 일본 측이 수출 규제 대상 품목과 관련해 재검토를 하겠다는 입장을 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림01.png

 

하지만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을 두고 일본 경제산업성이 '반도체 관련 3개 품목 수출 규제 및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당장 변화는 없다'고 발표하자, 외교부는 이에 대해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에 직접 항의했다. 외교부는 일본 대사관 정무공사에 합의내용과 다른 일본 정부의 입장이 보도된 것에 대해 강하게 문제를 제기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일본 대사관 정무공사는 경제산업성의 발표에 대해 일본 외무성 차관이 사과의 뜻을 표했음을 전했다. 반면 한국 정부가 일본 측 발표내용이 실제와 다르다고 공개적으로 반박한 데 대해,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에 별도의 입장을 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 측 외무성 차관이 사과한 사실을 일본 측이 부인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지난 25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일본 측은 분명히 사과했다.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적으로 항의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IMG_20190731_1.jpg

  • '이정현' 대법판결 승북 ''세월호 유가족께 사과드린다''
  • 기자의소리
  • 2020년 01월 16일
  • 한국당 김재원 ''경찰이 주민 음주단속 말고 대리운전해줘야''
  • 시민객원기자 박나현 기자의소리
  • 2020년 01월 16일
  • 이국종 외상센터 왜 떠났나?···아주대의료원 원장 욕설파문
  • 기자의소리 김형선기자
  • 2020년 01월 15일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