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기자의소리 김형선기자

그림11.jpg

 

27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가운데)와 시민단체 회원들이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고 있다 ⓒ경향신문

 

근로정신대 피해자인 양금덕(90) 할머니는 "나이 먹은 징용 피해 할머니들 죽으라는 마음인 것 같다"며 일본 정부와 전범 기업을 비판했다.

 

PYH2019112709180005400_P4.jpg

 

양금덕 할머니 ⓒ연합뉴스

 

양 할머니는 27일 미쓰비시중공업 배상 책임을 인정한 대법원판결 1주년을 즈음해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과 함께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양 할머니는 "일본이 아직 나쁜 마음과 도둑놈 심보를 가지고 있다"며 "가슴에 손을 얹어놓고 생각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림08.jpg

 

기자회견에서는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의 사죄, 배상을 촉구하는 한·일 양국 단체의 공동성명 발표가 이어졌다.

 

시민모임 등은 성명에서 "한국 대법원이 미쓰비시중공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지 1년이 다가오는데 해결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일본 정부도 개인 청구권이 소멸하지 않았음을 인정하고 한일청구권협정과 개인청구권 문제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한반도 식민지배와 반인도적 불법행위 책임은 일본 정부에 있고 법적 책임 역시 일본과 피고 기업에 있다"며 "한국 대법원판결을 존중하고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우리나라 정치권을 향한 쓴소리도 냈다.

 

IMG_20191015_2.jpg

 

시민모임은 "일각에서 이야기하는 기부금 방식의 해결안은 피해자 인격과 존엄을 무시하는 것으로 수용할 수 없다"며 "일본의 사죄를 수반하지 않은 금전 지급은 제대로 된 해법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한일 양국기업의 기부금과 자발적 국민성금 등으로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자는 내용에 대한 쓴 소리다.

 

성명에는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손해배상소송 변호인단' 회장 우치카와 요시카즈(內河惠·82)씨와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 회장 다카하시 마코도(高橋 信·76)씨 등 일본인이 이름을 올렸다.

 

일본 측 단체와 활동가 등도 이날 나고야 현지에서 공동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IMG_20190731_1.jpg

  • '이정현' 대법판결 승북 ''세월호 유가족께 사과드린다''
  • 기자의소리
  • 2020년 01월 16일
  • 한국당 김재원 ''경찰이 주민 음주단속 말고 대리운전해줘야''
  • 시민객원기자 박나현 기자의소리
  • 2020년 01월 16일
  • 이국종 외상센터 왜 떠났나?···아주대의료원 원장 욕설파문
  • 기자의소리 김형선기자
  • 2020년 01월 15일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