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비19.9℃
  • 비백령도18.5℃
  • 비북강릉17.3℃
  • 비서울17.8℃
  • 비인천18.0℃
  • 비울릉도17.8℃
  • 비수원18.4℃
  • 비청주18.2℃
  • 비대전18.1℃
  • 비안동17.5℃
  • 비포항18.6℃
  • 비대구18.7℃
  • 비전주19.8℃
  • 비울산18.6℃
  • 비창원18.8℃
  • 비광주20.3℃
  • 비부산18.3℃
  • 비목포22.2℃
  • 비여수20.1℃
  • 비흑산도21.6℃
  • 비홍성(예)18.0℃
  • 비제주27.0℃
  • 비서귀포23.9℃
기상청 제공
민식이父 ''아이들 이름 모욕당했는데…나 원내대표 사과 없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민식이父 ''아이들 이름 모욕당했는데…나 원내대표 사과 없었다''

 

그림28.jpg

 

스쿨존에서 과속차량 사고로 숨진 민식 어린이의 부모가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필리버스터 관련 기자회견을 직접 지켜본 뒤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차에 치여 숨진 초등학생 고(故) 김민식 군 아버지 김태양씨가 ‘민식이법’ 등 아이들 이름으로 된 법안이 정치적으로(정치협상카드) 이용된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모욕적이었다”는 심경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밝혔다.

 

민식이 아빠 “나경원 사과 없었다”

 

김씨는 “지난달 29일 본회의가 무산됐을 때 자세한 이유를 몰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기자회견을 듣고자 갔었다. 나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아이들의 이름으로 된 법안을 카드로 내세웠다”며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 등이 정치 협상 카드로 이용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림32.jpg

 

그는 “저희는 본회의가 안 열려서 오열한 것이 아니라 아이들 이름에 대한 모욕적인 부분에 대해 다들 화가 나 오열을 한 것”이라며 “이후 나 원내대표의 면담도 거부했다. 아이들 이름이 협상 테이블 위에 올랐다는 자체가 모욕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회견 할 때 나 원내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했었는데 아직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특히 “저희는 더불어민주당도 아니고 자유한국당도 아니다”라며 “유가족들은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동분서주 뛰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회의가 무산된 책임에 대해서는 두당 다 회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정치는 정치인들이 하는 건데 그 안에서 아이들의 생명 안전 법안을 이렇게까지 이용했어야 하나라는 부분에서 제일 속상하다”고 말했다.

 

“왜 민주당 편에서 한국당을 욕하느냐”는 댓글공격 받았다.

 

그림29.jpg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어린이

교통사고 피해자 부모 기자회견에서 故김태호군의 어머니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가족들은 이번 일로 정치적 공격을 받았다고 털어 놨다. 민식군 어머니 박초희씨는 지난달 30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나 원내대표를 지목하며 “말 바꾸지 말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었는데, “왜 민주당 편에서 한국당을 욕하느냐” 등과 같은 ‘댓글 공격’ 등이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그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 상태다.

 

김씨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저희가 지금 그런 상황 이후 아이 엄마 인스타그램에도 공격이 막 들어오고 심리적 타격을 많이 받고 있다”며 “저희는 분명히 정치인도 아니고 어느 당에 소속도 안 돼 있다. 이게 자칫하다가는 양당 싸움에 휘말릴 수 있는 어려운 부분에 처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본회의를 개의해 민식이법을 통과시킨 다음 필리버스터의 기회를 달라”며 “다만 국회의장이 선거법을 직권상정 안 하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IMG_20190731_1.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