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속초2.1℃
  • 맑음-3.0℃
  • 맑음철원-3.7℃
  • 맑음동두천0.3℃
  • 맑음파주-2.8℃
  • 맑음대관령-7.4℃
  • 맑음백령도4.9℃
  • 맑음북강릉1.9℃
  • 맑음강릉1.9℃
  • 맑음동해2.1℃
  • 맑음서울1.9℃
  • 맑음인천3.2℃
  • 맑음원주0.9℃
  • 맑음울릉도5.5℃
  • 맑음수원2.8℃
  • 맑음영월-1.0℃
  • 맑음충주-1.7℃
  • 맑음서산3.7℃
  • 맑음울진1.9℃
  • 맑음청주2.7℃
  • 맑음대전0.7℃
  • 맑음추풍령1.8℃
  • 맑음안동-1.3℃
  • 맑음상주3.0℃
  • 맑음포항4.3℃
  • 맑음군산2.7℃
  • 맑음대구3.0℃
  • 맑음전주2.1℃
  • 맑음울산4.6℃
  • 맑음창원5.6℃
  • 맑음광주3.0℃
  • 맑음부산6.0℃
  • 맑음통영4.9℃
  • 맑음목포4.5℃
  • 맑음여수5.1℃
  • 맑음흑산도6.4℃
  • 맑음완도6.2℃
  • 맑음고창1.7℃
  • 맑음순천2.6℃
  • 맑음홍성(예)2.1℃
  • 맑음제주8.0℃
  • 맑음고산7.6℃
  • 맑음성산6.5℃
  • 맑음서귀포9.9℃
  • 맑음진주0.2℃
  • 맑음강화3.6℃
  • 맑음양평1.6℃
  • 맑음이천-0.4℃
  • 맑음인제-3.7℃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4.5℃
  • 맑음정선군-2.2℃
  • 맑음제천-2.8℃
  • 맑음보은-3.4℃
  • 맑음천안0.3℃
  • 맑음보령2.5℃
  • 맑음부여-1.0℃
  • 맑음금산-2.1℃
  • 맑음3.0℃
  • 구름조금부안4.0℃
  • 맑음임실-2.7℃
  • 맑음정읍1.1℃
  • 맑음남원-1.4℃
  • 맑음장수-5.0℃
  • 맑음고창군0.3℃
  • 맑음영광군2.8℃
  • 맑음김해시4.2℃
  • 맑음순창군-1.9℃
  • 맑음북창원5.5℃
  • 맑음양산시3.7℃
  • 맑음보성군3.8℃
  • 맑음강진군4.7℃
  • 맑음장흥2.8℃
  • 맑음해남4.6℃
  • 맑음고흥3.1℃
  • 맑음의령군-0.3℃
  • 맑음함양군-2.4℃
  • 맑음광양시4.4℃
  • 맑음진도군6.8℃
  • 맑음봉화-2.7℃
  • 맑음영주-1.4℃
  • 맑음문경0.6℃
  • 맑음청송군-1.7℃
  • 맑음영덕1.6℃
  • 맑음의성-2.4℃
  • 맑음구미4.7℃
  • 맑음영천-0.8℃
  • 맑음경주시1.5℃
  • 맑음거창-1.8℃
  • 맑음합천-0.6℃
  • 맑음밀양2.4℃
  • 맑음산청-0.8℃
  • 맑음거제6.6℃
  • 맑음남해4.4℃
기상청 제공
추미애 ''검찰, 마구 찔러 원하는 결과 얻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추미애 ''검찰, 마구 찔러 원하는 결과 얻어''

 

그림02.jpg

 

추미애 법무부장관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일 검찰을 겨냥해 "수술 칼을 환자에게 여러 번 찔러서 병의 원인을 도려내는 것은 명의(名醫)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이어진 환담에서 검찰의 본연의 역할과 관련한 자신의 생각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추 장관은 "검찰이 수사권과 기소권을 갖고 있다고 해서 인권은 뒷전으로 한 채 마구 찔러 원하는 결과를 얻는다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며 "인권을 중시하면서도 범죄를 정확하게 진단해내고, 응징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검찰 본연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IMG_20190821_5.jpg

 

4개월 이상을 끌어온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강압 수사를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8월27일 대대적 압수수색과 함께 수사에 착수한 지 126일 만인 지난달 31일 조 전 장관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조 전 장관의 딸이 받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을 뇌물로 판단한 것이다.

 

이외에도 검찰은 조 전 장관에게 부정청탁금지법·공직자윤리법 위반, 위계공무집행방해·업무방해·위조공문서행사·허위작성공문서행사·사문서위조·위조사문서행사·증거위조교사·증거은닉교사 등 총 11개 혐의를 적용했다.

 

추 장관은 "(검찰은 앞으로)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나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통한 고위공직자의 부패 근절과 집중된 검찰 권력을 분산시켜 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국회가 만들어줬다"고 언급했다.

   

국회의 공수처법 통과를 계기로 그동안 통제받지 않았던 검찰 권력에 대한 견제가 가능해진 만큼 향후 검찰 스스로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나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한다는 의미다.

 

추 장관은 그러면서 "법령을 잘 뒷받침 해서 그(러한) 국민의 바람이 한시 바삐 우리 사회에 실현되고,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하는 데 (법무부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어떻게 보면 다시 없을 개혁의 기회가 무망하게 흘러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찰의 역할을 '명의'에 비유한 추 장관의 표현에 대해 "굳이 따로 해석을 붙이지 않아도 국민 모두가 충분히 이해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IMG_20190731_1.jpg




34005504335842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