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맑음속초16.3℃
  • 박무9.3℃
  • 흐림철원7.3℃
  • 구름조금동두천9.5℃
  • 맑음파주8.5℃
  • 구름조금대관령5.8℃
  • 구름많음백령도13.8℃
  • 맑음북강릉14.6℃
  • 맑음강릉15.0℃
  • 맑음동해14.7℃
  • 맑음서울12.4℃
  • 박무인천13.5℃
  • 구름많음원주9.9℃
  • 맑음울릉도15.1℃
  • 맑음수원14.1℃
  • 흐림영월9.7℃
  • 흐림충주9.6℃
  • 구름많음서산14.1℃
  • 맑음울진14.6℃
  • 맑음청주13.1℃
  • 맑음대전12.7℃
  • 흐림추풍령8.6℃
  • 박무안동8.2℃
  • 흐림상주7.5℃
  • 맑음포항13.0℃
  • 구름조금군산13.2℃
  • 구름조금대구12.5℃
  • 구름많음전주14.0℃
  • 구름많음울산12.9℃
  • 구름많음창원13.1℃
  • 구름조금광주13.8℃
  • 구름많음부산17.3℃
  • 흐림통영16.4℃
  • 박무목포15.4℃
  • 구름조금여수15.4℃
  • 구름많음흑산도17.6℃
  • 맑음완도16.0℃
  • 구름조금고창13.2℃
  • 구름많음순천11.8℃
  • 안개홍성(예)9.1℃
  • 구름조금제주19.0℃
  • 구름많음고산18.9℃
  • 구름조금성산19.4℃
  • 맑음서귀포19.0℃
  • 구름많음진주12.5℃
  • 구름조금강화13.1℃
  • 흐림양평8.6℃
  • 흐림이천8.6℃
  • 구름많음인제7.4℃
  • 흐림홍천7.7℃
  • 맑음태백5.8℃
  • 흐림정선군6.9℃
  • 흐림제천7.5℃
  • 구름조금보은7.6℃
  • 맑음천안11.2℃
  • 구름많음보령14.4℃
  • 구름많음부여10.8℃
  • 구름많음금산8.3℃
  • 구름조금부안14.1℃
  • 흐림임실10.0℃
  • 구름많음정읍12.9℃
  • 흐림남원12.8℃
  • 흐림장수7.4℃
  • 구름많음고창군13.9℃
  • 구름조금영광군12.6℃
  • 구름많음김해시14.9℃
  • 구름많음순창군10.4℃
  • 구름조금북창원11.7℃
  • 구름많음양산시14.5℃
  • 구름많음보성군14.5℃
  • 구름조금강진군13.4℃
  • 맑음장흥13.5℃
  • 맑음해남13.7℃
  • 구름조금고흥15.0℃
  • 구름많음의령군10.0℃
  • 흐림함양군8.9℃
  • 구름많음광양시15.6℃
  • 구름조금진도군15.8℃
  • 흐림봉화6.0℃
  • 구름많음영주9.7℃
  • 흐림문경7.5℃
  • 흐림청송군6.3℃
  • 맑음영덕15.9℃
  • 흐림의성6.8℃
  • 흐림구미9.8℃
  • 맑음영천8.2℃
  • 맑음경주시9.9℃
  • 흐림거창8.3℃
  • 흐림합천9.2℃
  • 구름많음밀양10.8℃
  • 흐림산청9.6℃
  • 구름많음거제15.7℃
  • 구름많음남해15.7℃
기상청 제공
<정치에세이>막말 '누가 누가 잘하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정치에세이>막말 '누가 누가 잘하나?'

한 사람의 발언이 논란이 됐다가 조금 가라앉나 싶으면 마치 자기 차례를 기다렸다는 듯 다른 이가 나서 더 센 발언을 하는, 자유한국당 정치인들의 '막말 릴레이'가 펼쳐지고 있는 형국이다.

최근 우리 사회에서 정치인만이 아니라 정치와 관련되어 있는 사람들, 그리고 정치에 관심을 갖고 있는 시민들의 언어 자체가 굉장히 선정적이고 자극적으로 가고 있다. 이런 정치 환경 속에서 주목받기 위해서는 그만큼 센 발언을 할 수밖에 없다. 체제유지나, 지지세력 이탈을 막기위해 이런 발언들은 정치도구로 사용되었다.

 

자유한국당도 마찬가지다. 황교안대표 체제가 들어서기 전부터 논란이 될 수밖에 없는 거친 발언들이 연일 나왔다.

 

그림22.jpg

 

2019년 2월 8일 자유한국당 의원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이완영, 백승주 등이 이미 5.18 북한 개입설을 퍼트려 유죄 판결까지 받은 극우인사 지만원을 초청한 공청회를 주최하여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논란이 된 사건이 있었다.

 

김진태 의원은 영상을 통한 축사에서 "5·18 문제 있어서만큼은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며 "제가 제일 존경하는 지만원 박사, 국회의원 중에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이종명 의원이 손을 맞잡고 하셨기 때문에 성황리에 끝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무풍.jpg

 

이종명 의원도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다. 이후 20년 후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만원 박사가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아니다. 첨단과학화된 장비로 사실에 기초해 논리적으로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며 "5·18에 북한군이 개입됐다는 것을 하나하나 밝히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순례 의원 역시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이 한강의 기적으로 일궈낸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에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지만원은 역시나 공청회에서 엄연한 역사왜곡인 5.18 북한 개입설을 주장했다.

 

그림24.jpg

 

또한 자유한국당 소속의 차명진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저녁 자신의 SNS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 이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을 받아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를 못 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고 막말을 퍼 부었다.

 

탄핵 이후 자유한국당이 침체돼 있었고 구심점도 약했는데, 새로운 리더십이 들어서면서 동력이 생긴 이유에선지 거친 발언들은 계속되었다.

 

그림26.jpg

 

3월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은 의원들의 삿대질 속에 아수라장이 됐다. 발단은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나선 나경원 원내대표의 ‘여덟 글자’였다. '김정은 수석대변인’. 나 원내대표는 단상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이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이라고 이어갔지만, 이후의 말은 고성 속에 묻혀 제대로 들리지도 않았다. 소란 속에서도 한 시간여에 걸친 연설을 마친 나 원내대표는 “나경원! 나경원!”이라는 연호 속에 본회의장을 나서며, 대기 중이던 언론사 카메라들 앞에서 파이팅 포즈까지 취했다. 제1야당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모독 발언이었다.

 

이후 나경원 원내대표의 '수석대변인 발언'은 비판이 있었지만 정작 지지층에서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주목도가 높아졌다.

 

그러나 이번은 다르다. 국민을 모독했다.

 

그림25.jpg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문빠’ ‘달창’이라 지칭했다. 문빠는 문 대통령을 뜻하는 ‘문’과 열렬한 지지자를 뜻하는 ‘빠’를 합친 말이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이다. 극우 네티즌들이 문 대통령 지지자 모임인 ‘달빛기사단’을 속되게 부르는 인터넷 은어로 여성비하의 의미도 담고 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11일 대구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서 나왔다. 황교안 대표 등 2만여명이 참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베이스캠프 대구시민 여러분 사랑한다”며 2부 첫 연사로 무대에 올랐다.

 

문빠, 달창 발언이 등장한 건 연설이 70% 정도 진행됐을 때다. 나 원내대표는 “좌파·독재라 그러면 ‘촛불 정부인데 왜 그러냐’고 화낸다. 이거 독재 아니냐”며 “(대통령 특별대담 질문자로 나선) KBS 기자가 물어봤는데 그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알지 않느냐. 묻지도 못하는 게 바로 독재 아니냐”고 말했다.

 

그림0211.png

 

자유한국당의 거친발언, 막말의 종착지는 불투명하다.

 

한 사람의 발언이 논란이 됐다가 조금 가라앉나 싶으면 마치 자기 차례를 기다렸다는 듯 다른 이가 나서 더 센 발언을 하는, 자유한국당 정치인들의 '막말 릴레이'가 펼쳐지고 있는 형국이다.

 

자유한국당 막말릴레이를 정치평론가들은 “지지층 결집용"으로 보고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이 과반 이상 의석을 목표로 이기기 위한 선거를 준비한다면 이렇게 움직이지 않을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자신들 스스로 내년 선거에 승리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확장성을 갖고 중도를 공략하는 것이 아니라, 확실한 집토끼만을 노리는 계략이다. 하지만 이와 같은 막말릴레이가 계속 된다면 집토끼마저 놓칠 수 있다.

 

그림0111.png




34005504335842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