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속초2.2℃
  • 맑음0.0℃
  • 구름많음철원-0.8℃
  • 구름많음동두천0.0℃
  • 구름조금파주-0.3℃
  • 맑음대관령-3.8℃
  • 구름많음백령도4.7℃
  • 맑음북강릉3.6℃
  • 맑음강릉4.4℃
  • 맑음동해4.3℃
  • 맑음서울0.6℃
  • 맑음인천1.1℃
  • 맑음원주1.4℃
  • 눈울릉도4.0℃
  • 맑음수원1.0℃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0.8℃
  • 흐림서산-0.4℃
  • 맑음울진6.1℃
  • 맑음청주2.3℃
  • 맑음대전3.0℃
  • 맑음추풍령2.0℃
  • 맑음안동3.2℃
  • 맑음상주3.6℃
  • 구름조금포항6.1℃
  • 구름많음군산3.1℃
  • 구름조금대구4.2℃
  • 구름조금전주3.7℃
  • 구름조금울산6.2℃
  • 구름조금창원6.3℃
  • 구름많음광주6.1℃
  • 구름조금부산8.7℃
  • 구름조금통영9.6℃
  • 흐림목포6.7℃
  • 구름많음여수7.8℃
  • 구름많음흑산도8.3℃
  • 흐림완도8.9℃
  • 흐림고창4.7℃
  • 흐림순천5.2℃
  • 눈홍성(예)0.1℃
  • 흐림제주10.6℃
  • 흐림고산10.2℃
  • 흐림성산10.2℃
  • 맑음서귀포11.0℃
  • 흐림진주7.9℃
  • 맑음강화1.2℃
  • 구름조금양평1.3℃
  • 맑음이천1.0℃
  • 맑음인제0.2℃
  • 맑음홍천0.0℃
  • 맑음태백-1.4℃
  • 맑음정선군0.2℃
  • 맑음제천1.5℃
  • 맑음보은2.5℃
  • 맑음천안2.2℃
  • 구름많음보령2.4℃
  • 맑음부여3.8℃
  • 구름조금금산2.7℃
  • 구름많음부안3.4℃
  • 구름조금임실3.6℃
  • 구름많음정읍4.7℃
  • 구름많음남원5.0℃
  • 흐림장수1.7℃
  • 흐림고창군3.7℃
  • 흐림영광군3.7℃
  • 구름많음김해시7.6℃
  • 흐림순창군4.2℃
  • 흐림북창원4.4℃
  • 흐림양산시8.4℃
  • 흐림보성군7.3℃
  • 흐림강진군8.3℃
  • 흐림장흥7.6℃
  • 흐림해남8.1℃
  • 흐림고흥8.4℃
  • 흐림의령군8.3℃
  • 흐림함양군5.2℃
  • 구름많음광양시6.9℃
  • 흐림진도군8.7℃
  • 맑음봉화2.0℃
  • 맑음영주1.2℃
  • 맑음문경3.3℃
  • 맑음청송군3.3℃
  • 맑음영덕4.7℃
  • 맑음의성4.6℃
  • 맑음구미5.1℃
  • 맑음영천5.7℃
  • 구름조금경주시5.6℃
  • 흐림거창4.8℃
  • 구름많음합천6.4℃
  • 흐림밀양6.7℃
  • 흐림산청5.1℃
  • 구름조금거제9.6℃
  • 구름조금남해9.4℃
기상청 제공
이언주 ''아드님 어디 계시냐''…박원순 ''답하지 않겠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이언주 ''아드님 어디 계시냐''…박원순 ''답하지 않겠다''

 

article.jpg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원이 정무부시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기관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뉴스1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에 대한 질의 과정에서 박 시장 아들 문제를 놓고 트집을 잡았다.

 

14일 오전 서울시청 3층에서 열린 국감장에서 이 의원은 박 시장을 향해 "아드님 박주신씨는 지금 어디계십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박 시장은 "그걸 왜 궁금해 하십니까"라고 되물었다.

 

IMG_20191008_1.jpg

 

이어 이 의원이 다시 "제가 알아서 물어보는 거죠"라고 묻자, 박 시장은 "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참 이해가 안가요. 나타나서 증인으로 나오면 되는데"라고 하자, 박 시장은 "국감장에서 서울시 업무 관계 없는 것. 이 문제는 오래 전에 다 정리됐다"라며 "아무 문제가 없는데, 서울시 현안을 물어도 시간이 부족한데"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이 의원은 "정리가 안됐다. 재판을 해야하는데 안되고 있자나요. 대답하시기 싫으면 알았어요. 당당하게 자료 제출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그림05.jpg

 

ⓒ기자의소리

 

이 의원은 또,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경감을 위한 모바일결제방식 '제로페이'를 놓고도 박시장과 논쟁했다.

 

이 의원은 "민간에 꽃꽂이 학원들이 있는데 서울시가 경쟁을 해버리고 혈세를 투입하면 꽃꽂이학원이 다 망한다"며 "이렇게 산업에 직접 뛰어드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 사회주의가 왜 망했냐. 국가가 공공서비스라고 하는 직접 하다 보니까 민간이 경쟁에서 밀리면서 오히려 시장 자체가 죽어버렸다"고 제로페이 정책을 비판했다.

 

이에 박 시장은 "오해가 있다. 제로페이는 직접서비스가 아니다"라며 "민간결제업체가 운영하는 제도고 서울시는 시스템이 깔리도록 도와주는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신용카드를 정착시키기 위해 40년 동안 국가가 엄청 노력을 했다"며 "지금 경기침체나 임대료 상승, 카드수수료 부담 때문에 우리나라 자영업자들이 힘든 상황에 있다. 제로페이는 이것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림73.jpg

 




34005504335842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