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속초13.4℃
  • 맑음11.8℃
  • 구름많음철원13.2℃
  • 구름조금동두천13.5℃
  • 맑음파주13.6℃
  • 구름많음대관령4.9℃
  • 맑음백령도14.7℃
  • 맑음북강릉13.4℃
  • 맑음강릉13.3℃
  • 맑음동해12.6℃
  • 맑음서울16.6℃
  • 박무인천16.9℃
  • 맑음원주15.0℃
  • 맑음울릉도14.9℃
  • 맑음수원15.4℃
  • 구름많음영월12.8℃
  • 맑음충주13.3℃
  • 맑음서산13.9℃
  • 맑음울진11.7℃
  • 구름조금청주17.3℃
  • 구름조금대전15.9℃
  • 구름조금추풍령12.5℃
  • 맑음안동12.7℃
  • 구름조금상주13.5℃
  • 구름조금포항14.9℃
  • 구름많음군산16.8℃
  • 구름조금대구15.0℃
  • 구름많음전주18.7℃
  • 구름많음울산15.3℃
  • 구름많음창원16.2℃
  • 흐림광주18.5℃
  • 구름많음부산17.6℃
  • 흐림통영17.9℃
  • 박무목포17.9℃
  • 흐림여수18.3℃
  • 흐림흑산도15.9℃
  • 흐림완도17.2℃
  • 흐림고창15.8℃
  • 흐림순천12.9℃
  • 박무홍성(예)14.9℃
  • 박무제주18.7℃
  • 흐림고산17.2℃
  • 흐림성산17.8℃
  • 박무서귀포18.6℃
  • 흐림진주14.6℃
  • 맑음강화13.7℃
  • 구름많음양평14.3℃
  • 맑음이천14.5℃
  • 구름많음인제10.1℃
  • 구름많음홍천11.9℃
  • 맑음태백7.9℃
  • 구름많음정선군10.6℃
  • 구름많음제천12.4℃
  • 맑음보은12.2℃
  • 구름조금천안13.4℃
  • 구름조금보령15.6℃
  • 구름조금부여14.9℃
  • 구름조금금산13.5℃
  • 구름조금15.4℃
  • 구름많음부안17.0℃
  • 흐림임실14.3℃
  • 흐림정읍17.0℃
  • 흐림남원15.9℃
  • 흐림장수13.3℃
  • 흐림고창군16.2℃
  • 흐림영광군16.2℃
  • 구름많음김해시16.0℃
  • 흐림순창군15.5℃
  • 흐림북창원16.5℃
  • 구름많음양산시15.7℃
  • 흐림보성군15.4℃
  • 흐림강진군15.7℃
  • 흐림장흥14.8℃
  • 흐림해남17.3℃
  • 흐림고흥14.7℃
  • 흐림의령군14.0℃
  • 흐림함양군14.1℃
  • 흐림광양시17.1℃
  • 흐림진도군15.6℃
  • 맑음봉화9.8℃
  • 맑음영주11.6℃
  • 맑음문경11.7℃
  • 맑음청송군9.1℃
  • 맑음영덕11.5℃
  • 맑음의성10.6℃
  • 구름많음구미14.8℃
  • 구름많음영천11.7℃
  • 구름조금경주시12.6℃
  • 구름많음거창14.1℃
  • 흐림합천13.9℃
  • 구름많음밀양14.8℃
  • 흐림산청14.8℃
  • 흐림거제15.6℃
  • 흐림남해16.7℃
기상청 제공
김원이, ''23년간 '입법과 정책 현장의 경험' 고향 목포를 위해 쏟을 것''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김원이, ''23년간 '입법과 정책 현장의 경험' 고향 목포를 위해 쏟을 것''

 

SSI_20191201173820_V.jpg

 

김원이 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은 “목포의 변화를 목포의 성장으로 이끌어야 하는 여러 과제가 놓여있다. 이런 현안을 풀기 위해 직접 나서기로 했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서울신문

 

역동적인 변화의 시기를 맞고 있는 목포에서 23년간 국회, 청와대, 중앙·지방정부를 두루 거치며 입법과 정책의 현장에 있던 경험을 살려 고향 목포에 헌신하고 싶다"고 김원이 전)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은 밝혔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IE002574854_STD.jpg

 

김원이 전)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 ⓒ서울신문

 

김 전 부시장은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입버릇처럼 말했다. 김 전 부시장이 20대에 학생운동을 하고, 지금까지 정치권에 몸을 담은 이유다. 주어진 임무를 죽을 힘을 다해 이뤄 내는 ‘현존임명’(現存任命)의 자세로 내년 총선에서 승리, 꿈을 구현하려 한다.

 

김 전 부시장은▲1968년 전남 신안 출생 ▲목포 마리아회고, 성균관대 사학과 ▲박병석 의원실 비서관 ▲성북구청장 비서 ▲김대중 정부 청와대 행정관 ▲김근태·천정배·기동민 국회의원 보좌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정책보좌관 ▲문재인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직능본부 부본부장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정당 본부장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다.

 

"목포는 목포의 변화를 목포의 성장으로 이끌어야 하는 여러 과제가 놓여있다"

 

그림36.jpg

 

전라남도 목포시 전경 ⓒ기자의소리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앞서, 29일 머니투데이, 오마이뉴스, 서울신문, 경향신문, 국민일보의 인터뷰에서 "목포의 변화를 목포의 성장으로 이끌어야 하는 여러 과제가 놓여있다"며 이런 현안을 풀기 위해 직접 나서기로 했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출마각오를 묻는 질문에는 “내년 총선 결과가 집권 후반기 문재인 정부 국정 운영에 큰 영향을 미칠 것 같다. 변화와 혁신, 문재인 정부의 이 기조가 유지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하려 한다. 목포 유권자들의 마음을 얻어 호남 정치의 개혁성도 복원하겠다”고 했으며 “전남 신안에서 태어나 목포에서 초·중·고등학교를 나왔다. 야학을 하는 등 시민운동도 했다. 천생 목포 사람이다. 그래서 목포에서 첫 도전을 하고 싶었다. 첫 도전자의 열의와 열정이 공적 영역에서 봉사로 발현될 수 있도록, 죽을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림15.jpg

 

또한 “목포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지지가 전폭적이고, 성공에 대한 기대도 큰 곳이다.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선 민주당 소속의 새롭고, 젊고, 능력 있는 정치인이 필요하다. 저의 다양한 경험과 능력,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가 알려진다면 충분히 선택받을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 비쳤다.

 

정무부시장 역임이 “지역 현안 해결에 도움이 되나”는 질문에는 김 전 부시장은 “정무부시장의 기본 임무는 원활한 시정 집행을 위해 시민·중앙정부·국회·청와대와 소통·협업하는 것이다. 변화와 혁신 한복판에 있는 목포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선 중앙정부와 국회, 청와대 지원이 필요하다. 정무부시장 역할을 수행하며 쌓은 국회·중앙정부·청와대 등 인적 네트워크가 목포 발전에 큰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 최근 정치는 민생·현장정치가 대세다. 지방자치단체장 출신 국회의원이 많이 늘고 있다. 서울시정이 바로 시민들 문제를 해결하는 민생 현장이었고, 갈등 해결 현장이었다. 누구보다 민생·현장정치에 익숙하고, 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을 어떻게 발전시켜 나갈 생각인가”라는 질문에는 “문재인 정부가 약속한 해경서부정비창 신설 사업이 조속히 내실 있게 진행되도록 하겠다. 2024년까지 2000여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인데, 최근 한국당이 예산 삭감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중앙정부와 힘을 합쳐 필요한 예산을 반드시 확보하고 원활히 사업을 진행, 목포 지역 경제 활성화 토대를 만들겠다. 국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된 대양산업단지와 목포신항 일대도 집중 육성하겠다. 목포신항은 서남권 신재생에너지 거점항으로, 대양산업단지는 신재생에너지 기자재와 부품 생산 거점으로 만들겠다. 원도심 근대역사지구 활성화, 해상케이블카 관광 활성화 등 목포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이런 현안들을 더불어민주당, 중앙정부와 힘을 모아 조속히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도 새롭고 젊고 유능한 인물로 바뀌어야 한다는 여론도 점점 강해짐을 느끼고 있다"

 

0000443212_001_20190918094935424.jpg

 

 김원이 전)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 ⓒ경향신문

 

김 전 부시장은 분명 '꽃길'을 내려놓고 굳이 험지인 '목포정치'로 뛰어들었다. 그는 대학을 서울로 오면서 목포를 떠났지만 실제 20대 청년시절부터 고향 목포에 살고 싶었고, 1993년~1996년까지 목포 대밭골 야학에 참여하기도 했다.

 

꽃길이 아닌 험지, 국회로 가는 길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특히 목포는 국회의원 중 '터줏대감'이라고 할 수 있는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있고, 더불어민주당 당내 경선에서도 후보자들 간의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 전 부시장은 "23년간 입법과 정책 현장의 경험을 가지고, 그 동안 쌓아온 인적네트워크로 고향인 목포를 위해 일 할 것이다. 목포에서 이전과 다른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요구하는 흐름이 점점 커지고 있는만큼,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도 새롭고 젊고 유능한 인물로 바뀌어야 한다는 여론도 점점 강해짐을 느끼고 있다"며 여론의 흐름을 강조했다.

 

IMG_20190731_1.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