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기자의소리 김형선기자

 

그림40.jpg

 

고민정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오늘 오후 브리핑에서 "검찰은 12월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준칙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달라"고 경고했다.

 

여권과 검찰이 갈등을 빚는 가운데 청와대가 검찰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고 대변인은 "(A검찰수사관)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도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문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그간 물밑으로 흘러나오는 검찰발 언론보도 내용에 대해 강한 불만을 가져왔지만 공식 대응은 하지 않은 상태였다.

 

IMG_20191203_2.jpg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검찰을 `개혁 방해 세력`으로 규정하고 총공세에 나섰다. 특히 `백원우 별동대`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 과정에 대해 법무부 특별감찰을 촉구했다. 조사를 앞둔 청와대 특감반원 출신 검찰 소속 A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배경에 검찰의 강압·별건 수사가 있었는지 규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검찰은 여권에서 A수사관 사망 원인으로 강압수사 가능성을 거론하는 것에 대해 "근거 없는 주장"이라는 입장이다.

 

한 검찰 중간간부는 "A수사관의 안타까운 소식을 오히려 여당이 분위기 반전을 위해 이용해 수사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법무부 특별감찰을 요구하는 것은 "수사 독립성 침해"라는 반발도 나온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특감반원 출신 A수사관 사망 사건 여파로 이번 주 예정돼 있던 오·만찬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는 절차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IMG_20190731_1.jpg

  • '이정현' 대법판결 승북 ''세월호 유가족께 사과드린다''
  • 기자의소리
  • 2020년 01월 16일
  • 한국당 김재원 ''경찰이 주민 음주단속 말고 대리운전해줘야''
  • 시민객원기자 박나현 기자의소리
  • 2020년 01월 16일
  • 이국종 외상센터 왜 떠났나?···아주대의료원 원장 욕설파문
  • 기자의소리 김형선기자
  • 2020년 01월 15일
backward top home